올해를 조금 남기고서 by sirius

이제 정말 올해를 아주 조금 남기고
올 한해를 되돌아 봅니다!

올 1월1일은 일본 여행으로 아사쿠사도 들리고
토시코시 소바(해넘이 소바)도 먹었죠.
생애 첫 해외여행으로 엄청 즐거웠던 기억이 나네요.

언제나 덕으로써 힘썼지만
4월 초에는 미연시를 시작하였죠.
아..시작했다기 보다 다시 시작했죠.
옛날에 페이트나 월희 같은 게임을 조금 하기는 했지만
열심히 하지는 않았으니까요.
마지코이는 해보자고 생각을 했지만 올 4월에 드디어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지코이 덕이 되었습니다.

여름에는 당일치기로 놀러가기도 했습니다.
옛날에는 가끔씩 여름에 놀러갔지만
최근 3~4년 동안은 없었으니까요.
당일치기라도 오랜만의 나들이는 즐거웠습니다.

언제나처럼 애니도 열심히 챙겨보고
라노벨도 열심히 읽었습니다.
알바마왕은 최고입니다...

11월에는 다시 일본여행을 가서
마지코이의 성지순례도 했지요.
밤이었지만...
다음에는 낮에 와야지 하고 다짐을 했습니다!

또한 11월에는 뭐랄까...
처음으로 발매를 기다리던 미연시가 발매되어 바로 해 보았습니다.
그전까지는 이미 발매가 되어있던 미연시만 했지만
연희 영웅담은 11월에 발매된다는 것을 기다린 것입니다.

일본 웹소설 번역을 찾아보기도 하며
직접 번역해서 읽기 시작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어 공부도 할 겸으로 번역하면서 읽다보니 재밌는것도 많아 좋더군요.


그렇게 한 해를 보내다 보니 벌써 2015년이 지났네요.
크고, 작은 많은 일들이 있었고,
좋은 일도, 안 좋은 일도 많았습니다.
그런 한 해도 이제 1시간 조금 더 네요.

그런 남은 한 해!!
모두들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덧글

  • Excelsior 2016/01/01 10:54 #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양☆
  • sirius 2016/01/04 16:33 #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